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PRESS

PRESS

기사 / 인터뷰 등

게시판 상세
제목 [NEW article | 주간경향] 찬란하게 빛난다, 야야 킴의 정규 3집[문화프리뷰]
작성자 夜夜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2-11-1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841
[주간경향]
매일 수십편, 혹은 100편 이상의 노래가 새로 나온다. 가요만 해도 그렇다. 음원 플랫폼의 메인 페이지에는 인지도가 어느 정도 있는 가수의 작품이나 음악 팬들이 좋아할 만한 앨범이 진열된다. 하루에 발매하는 음원의 양이 많다 보니 그곳에 배치되는 것도 한시적이다. 또 다른 신작에 금방 자리를 넘겨줘야 한다. 무수한 노래가 음원 플랫폼 안의 빠른 물결에 밀려 삽시간에 이용자들이 주시하지 않는 과거의 망망대해에 당도하고 만다. 음원시장의 가혹한 현실이 야속할 따름이다.




<a.k.a YAYA 정규 3집>을 발표한 싱어송라이터 야야 킴 / yayaofficial.com


사나운 환경 탓에 공들여 정규 앨범을 만들어도 눈길조차 받지 못하는 사례가 부지기수다. 많은 팬이 적극적으로 소식을 챙기는 유명 가수가 아닌 이들이 받아들여야 하는 숙명이다. 금전적 부담이 덜하고 비교적 노동력이 적게 드는 까닭에 싱글을 내는 일이 예사가 될 수밖에 없다. 이런 세상에서 정규 음반을 제작하는 행위가 무모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처한 상황은 혹독할지라도 여전히 정규 앨범은 나온다. 정규 음반만이 지니는 멋과 맛이 있고, 그 가치를 중요하게 여기는 뮤지션들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싱어송라이터 야야 킴도 지난달 〈a.k.a YAYA 정규 3집〉을 발표하며 그 대열에 합류했다. 이번 걸음은 더욱 고지식하다. 모두 33곡을 수록한 3장짜리 앨범을 내놨다. 이는 꽤 활동 경력을 쌓은 가수가 기존 대표곡들을 엮은 컴필레이션에서나 볼 법한 분량이다. 야야 킴은 2013년에 낸 ‘묘기술’의 스윙 버전을 제외하고 모두 신곡으로 구성했다.

3집은 진수성찬이라 할 만하다. 기본적으로 록에 뿌리를 두면서 트립 합(‘분노는 나의 힘’), 펑크 록(‘오늘 밤은 나의 것’), 네오 탱고(‘Esta Noche’), 재즈(‘절대 고독’), 아방가르드 팝(‘예지몽’), 왈츠(‘해로운 왈츠’), 클래식과 재즈, 팝의 퓨전(‘영장의 영장’) 등 다양한 스타일로 가지를 뻗어나간다. 3개 이상의 장르를 혼합한 곡도 여럿이라서 앨범은 처음부터 끝까지 독특함을 견지한다.

음악은 자유분방하지만 정서는 음침함으로 일관한다. 뒤틀린 관계에 절망하고(‘전부 사라져 버리면 좋겠어’), 끝난 사랑 때문에 삶을 비관하며(‘Life is nothing’), 자신을 한없이 부정적으로 인식하는(‘태어나서 죄송합니다’) 등 어두운 가사가 주를 이룬다. 스산한 분위기를 띠면서 구성이 복잡한 반주는 노랫말의 침울함을 배가한다. 염세적인 내용과 혼란스럽고 우중충한 곡의 협동으로 앨범은 독보적인 기괴함을 풍긴다. 2011년 데뷔 때부터 보여줬던 야야 킴의 주된 음악적 성격이 여기에서 더욱 크고 격렬하게 터지고 있다.

정규 음반 제작이 비주류가 된 근래에, 3분짜리 노래도 길다고 느끼는 사람이 느는 시대에 야야 킴은 호기롭게 대세에 맞선다. 효율이 떨어지는 미련한 결정이다. 스스로 모든 노래를 작사, 작곡, 편곡하는 등 거의 전 작업을 도맡았지만 연주에 많은 뮤지션을 대동했다. 제작 비용도 만만찮게 들었을 것이다. 이익을 따졌을 때 어리석은 활동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 행보는 강한 개성, 호화로움 등의 성과를 또렷하게 남긴다. 야야 킴의 우직함이 찬란하게 빛난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